자율주행

자율주행차의 미래

자율주행

자율주행(AUTONOMOUS)

자동차가 도로상황을 파악하고 직접 제어하며 목적지를 향해 달립니다. 그 안에서 사람은 휴식을 취하거나 일을 하고 대화하며 자유와 여유를 누립니다. 자율주행 기술이 제시하는 미래입니다. 이동의 편의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자율주행차가 현실에 성큼 다가섰습니다.

인공지능이 객관과 합리에 근거해 운전하는 차와 정보를 교류하는 교통 시스템은 안전과 효율도 보장합니다. 기아자동차는 2017년까지 ADAS 기능 적용수준을 높이면서 통합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해왔고, 이제 본격적인 체제 전환을 위한 준비단계로 진입합니다. 단계적인 적용과 테스트를 거쳐 2021년에는 스스로 달릴 수 있는 수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 준비를 마칠 계획이고, 최종적으로 2030년이면 완전한 자율주행차가 고객과 만날 것입니다.

자율주행(AUTONOMOUS)

첨단 기술의 집합체, 자율주행

자율주행차는 자동차가 정보통신기술(ICT)과 융합해 스마트 디바이스화된 ‘첨단 기술의 집합체’로 불립니다.
단순한 이동수단이었던 자동차가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 로봇택배 서비스, 움직이는 사무실, 편안한 휴식 공간 등으로 용도 확장해 삶의 질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재 완성차 업체는 주로 운전자가 있는 자율주행차를 위주로 셀프주차, 고속도로 자율주행, 도심 자율주행, 완전 자율주행 등으로 영역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으로 인한 사회적 혜택

자율주행 차량 : Soul EV

자율주행 기술의 개발과 병행하여, 기아자동차는 자율주행이 바꿔놓을 우리의 삶의 모습에 대해서도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드라이브 와이즈

자율주행은 정교하고 복잡한 첨단의 수십 가지 기술이 한 데 모여 구현되는 집약적 기술입니다. 그 개별의 기술이 자율주행을 얘기할 때 종종 언급되는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입니다. 주변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해 차를 제어하는 3단계로 실행되는 ADAS의 기술들이 고도화되고 통합되어 차를 완벽히 통제할 수 있게 되면 자율주행의 절반은 완성됩니다. 나머지 반은 커넥티드 기술에도 속하는 통신 기반의 기술이 맡습니다. 기아자동차는 2016년 ADAS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 브랜드 DRIVE WiSE를 선보이면서 우리가 지향하는 바를 구체화했습니다. DRIVE WiSE는 사고의 위험을 원천적으로 없애고, 운전자와 주변 상황을 이해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며 조작을 대행하고, 현명하게 운전해 삶의 가치를 높여주는 차를 목표합니다. 2018년까지 관련 기술 개발에 2조 원이 투자되고, 판매되는 모든 차에 DRIVE WiSE가 적용됩니다.

드라이브 와이즈